16/07/2018

Mamamoo – 하늘하늘 (청순) (Sky! Sky!) Lyrics



Lyrics Mamamoo – 하늘하늘 (청순) (Sky! Sky!)
Artist : Mamamoo
Title : 하늘하늘 (청순) (Sky! Sky!)
Album : RED MOON
Genre : Dance
Language : Korean

Lirik Lagu Mamamoo – 하늘하늘 (청순) (Sky! Sky!)


Lirik Mamamoo – 하늘하늘 (청순) (Sky! Sky!) [Romanization]

Baram buneun eondeoge seoseo
du son moa gadeukhi
haengbokhagil baragie neomu joheun nal
hoksirado majuchil ttaemyeon
cheot mannamcheoreom nal
uri geureohge seuchyeo jinaga annyeong

haneulhaneul gureum han jeom eopseossdeon nal
na hollo georeodo bogo
pyeongsoe bogo sipeossdeon
yeongeukdo bogo soseoldo ilkeosseo

cham manhi ulgo useosseo
uri yaegi gataseo
naega eolmamankeum manhi neoreul johahaessneunji

ijeya arasseo nan aesseo jiuryeo haesseo
apeun mankeum deo geuriun neol

baram buneun eondeoge seoseo
du son moa gadeukhi
haengbokhagil baragie neomu joheun nal
hoksirado majuchil ttaemyeon
cheot mannamcheoreom nal
uri geureohge seuchyeo jinaga annyeong

1 2 3
I think we’re lost
But nuneul gama
jamsi gidae urin Fellow
eoryeopji anha
changgong arae geu jangso
gateun chueok ane nega isseo ijen geu gyejeori jinaseo nan bakke isseo

Every day Every day
jam mot deuldeon geu nal bame neon eodie
saenggakman haedo da johassdeon
geunal geuttaeui gamjeong da Remember

eoneusae jeonyeoknoeul jin
gichasgil wie seoseo
uril talmeun eosgallime maeum apahaessneunji

daheul suga eopseo meolliseo gidoharyeo hae
apeun mankeum deo seongjanghan nal

baram buneun eondeoge seoseo
du son moa gadeukhi
haengbokhagil baragie neomu joheun nal

hoksirado majuchil ttaemyeon
cheot mannamcheoreom nal
uri geureohge seuchyeo jinaga annyeong

hansungando neol ijeun jeogi eopsneun geol
hansumi neol naebonaedo
deulsumeuro gadeukhaessdeon
geu gyejeorui hyanggeushan seollem

nuni busil mankeum hayahge biccnadeon
uriui nanaldeureul

georimada gisdeun chueoge
neoreul tteoolligon hae
eodiseonga neodo nareul saenggakhaejulkka
hoksirado majuchil ttaemyeon
cheot mannamcheoreom nal
uri geureohge seuchyeo jinaga annyeong

Lyrics Mamamoo – 하늘하늘 (청순) (Sky! Sky!) [Hangul]


바람 부는 언덕에 서서
두 손 모아 가득히
행복하길 바라기에 너무 좋은 날
혹시라도 마주칠 때면
첫 만남처럼 날
우리 그렇게 스쳐 지나가 안녕

하늘하늘 구름 한 점 없었던 날
나 홀로 걸어도 보고
평소에 보고 싶었던
연극도 보고 소설도 읽었어

참 많이 울고 웃었어
우리 얘기 같아서
내가 얼마만큼 많이 너를 좋아했는지

이제야 알았어 난 애써 지우려 했어
아픈 만큼 더 그리운 널

바람 부는 언덕에 서서
두 손 모아 가득히
행복하길 바라기에 너무 좋은 날
혹시라도 마주칠 때면
첫 만남처럼 날
우리 그렇게 스쳐 지나가 안녕

1 2 3
I think we’re lost
But 눈을 감아
잠시 기대 우린 Fellow
어렵지 않아
창공 아래 그 장소
같은 추억 안에 네가 있어
이젠 그 계절이 지나서 난 밖에 있어

Every day Every day
잠 못 들던 그 날 밤에 넌 어디에
생각만 해도 다 좋았던
그날 그때의 감정 다 Remember

어느새 저녁노을 진
기찻길 위에 서서
우릴 닮은 엇갈림에 마음 아파했는지

닿을 수가 없어 멀리서 기도하려 해
아픈 만큼 더 성장한 날

바람 부는 언덕에 서서
두 손 모아 가득히
행복하길 바라기에 너무 좋은 날

혹시라도 마주칠 때면
첫 만남처럼 날
우리 그렇게 스쳐 지나가 안녕

한순간도 널 잊은 적이 없는 걸
한숨이 널 내보내도
들숨으로 가득했던
그 계절의 향긋한 설렘

눈이 부실 만큼 하얗게 빛나던
우리의 나날들을

거리마다 깃든 추억에
너를 떠올리곤 해
어디선가 너도 나를 생각해줄까
혹시라도 마주칠 때면
첫 만남처럼 날
우리 그렇게 스쳐 지나가 안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