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06/2018

SHINee – 네가 남겨둔 말 (Our Page) Lyrics



Lyrics SHINee – 네가 남겨둔 말 (Our Page)
Artist : SHINee
Title : 네가 남겨둔 말 (Our Page)
Album : ‘The Story of Light’ EP.3 – The 6th Album
Genre : R&B / Soul
Language : Korean

Lirik Lagu SHINee – 네가 남겨둔 말 (Our Page)


Lirik SHINee – 네가 남겨둔 말 (Our Page) [Romanization]

Neukkyeojini ieojyeo isseo
boiji anhneun sil gateun tumyeonghan maeumi
mareul georeo dajimhae jeo haneure
geu eotteon himdeun girirado gyesok galge

hamkke georeoon gil wie dasi seobomyeon
daseot gyeop pogaejin songwa nunmulgwa gieok
neomu ttoryeoshae ijgo sipji anha
ijeul su eopseo

nega namgyeodun yeppeun maldeureun
han pyeonui siga doeeo noraega doego
moksori nara neo issneun gose
daheul georan geol urin aljanha
byeori sarajindamyeon modu ijhyeojilkka
sojunghaessdeon neol ana nae pume
kkeutnaji anheun i soseorui peiji
majimakkkaji hamkke chaeullae

bogo sipda malhaebojiman
bin maeum chaewojijiga anhneun oneul bam
seororeul majuhae urin neul yeojeonhae
oneuldo kkumeul kkuneun sonyeondeul gatne

nega namgyeodun yeppeun maldeureun
han pyeonui siga doeeo noraega doego
moksori nara neo issneun gose
daheul georan geol urin aljanha
byeori sarajindamyeon modu ijhyeojilkka
sojunghaessdeon neol ana nae pume
kkeutnaji anheun i soseorui peiji
majimakkkaji hamkke chaeullae

2008nyeon 5wol 25il sonyeondeul
hwanhi biccnan bomnarui chorokbit
mulgyeoldeul
geu siganeun tto yeongwonhi
deo heulleo pyeojyeogal geoya

nega namgyeodun yeppeun maldeureun
han pyeonui siga doeeo noraega doego
moksori nara neo issneun gose
daheul georan geol urin aljanha
byeori sarajindamyeon modu ijhyeojilkka
sojunghaessdeon neol ana nae pume
kkeutnaji anheun i soseorui peiji
majimakkkaji hamkke chaeullae

Lyrics SHINee – 네가 남겨둔 말 (Our Page) [Hangul]


느껴지니 이어져 있어
보이지 않는 실 같은 투명한 마음이
말을 걸어 다짐해 저 하늘에
그 어떤 힘든 길이라도 계속 갈게

함께 걸어온 길 위에 다시 서보면
다섯 겹 포개진 손과 눈물과 기억
너무 또렷해 잊고 싶지 않아
잊을 수 없어

네가 남겨둔 예쁜 말들은
한 편의 시가 되어 노래가 되고
목소리 날아 너 있는 곳에
닿을 거란 걸 우린 알잖아
별이 사라진다면 모두 잊혀질까
소중했던 널 안아 내 품에
끝나지 않은 이 소설의 페이지
마지막까지 함께 채울래

보고 싶다 말해보지만
빈 마음 채워지지가 않는 오늘 밤
서로를 마주해 우린 늘 여전해
오늘도 꿈을 꾸는 소년들 같네

네가 남겨둔 예쁜 말들은
한 편의 시가 되어 노래가 되고
목소리 날아 너 있는 곳에
닿을 거란 걸 우린 알잖아
별이 사라진다면 모두 잊혀질까
소중했던 널 안아 내 품에
끝나지 않은 이 소설의 페이지
마지막까지 함께 채울래

2008년 5월 25일 소년들
환히 빛난 봄날의 초록빛 물결들
그 시간은 또 영원히
더 흘러 펴져갈 거야

네가 남겨둔 예쁜 말들은
한 편의 시가 되어 노래가 되고
목소리 날아 너 있는 곳에
닿을 거란 걸 우린 알잖아
별이 사라진다면 모두 잊혀질까
소중했던 널 안아 내 품에
끝나지 않은 이 소설의 페이지
마지막까지 함께 채울래